美 외신 "EU, 러시아 암호화폐 제재 강화한다...강제 합병 대응"
사진 = shutterstock

유럽연합(EU)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 지역에서 진행한 합병 주민투표에 대응하기 위해 러시아를 겨냥한 암호화폐 제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코인데스크가 28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코인데스크에 "암호화폐 이체 한도를 1만 유로로 제한하던 기존 제재는 폐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EU는 지난 4월 러시아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에 대해 1만 유로 이상 암호화폐 이체를 제한했다. 이에 따라 EU 관할권 내 암호화폐 지갑이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개인 및 법인에 1만 유로 이상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금지됐다.

코인데스크는 새로운 조치에 따라 EU가 금액에 상관없이 암호화폐 결제를 금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러시아의 합병 찬반 주민투표에 대해 "무력으로 토지를 탈취하고 국경을 바꾸려는 불법적인 시도"라고 규정했다.

한편 EU는 러시아를 겨냥한 추가 제재 패키지를 발표했다. 해당 제재안에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와 함께 항공·전자·화학 등 군용 핵심 기술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가 포함됐다.

aodhan@tokenpost.kr

원문 출처: https://www.tokenpost.kr/article-107082